바로가기 메뉴


검색

서브메뉴영역

본문영역

과학기술계소식

과학기술계소식상세정보
정부 RFID 본사업 윤곽 2005-07-19 09:40:33
첨부파일 :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작성자 : null
  • tweeter
  • facebook
내년도 정부의 전파식별(RFID) 본 사업은 최대 10여개가 시행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보통신부는 지난해 시행한 `공공분야 RFID/USN 수요확산을 위한 세부시행계획(ISP) 수립 사업'(사업자 한국HP컨소시엄)을 최근 종료했으며, 이를 기반으로 내년도 본사업 계획을 수립한다는 방침이다. 또 8월말이나 9월 초 예산작업을 마무리한다는 방침으로, 현재 150억원의 예산을 확보하는 작업을 추진하고 있다.

RFID 본사업은 지난해와 올해 시행된 시범사업에 이어 본격적인 RFID 인프라를 구축, 정부 공공기관의 업무프로세스를 고도화하는 동시에 민간분야 RFID 도입의 견인차 역할을 한다는 점에서 사업내용에 안팎의 관심의 집중되고 있다.

현재 가능성이 높은 사업으로는 지난해 말 착수한 수출입물류관리시스템 구축사업(산자부) 등 6개의 RFID 시범사업과 올해 진행 중인 감염성 폐기물 관리시스템 구축사업(환경부) 등 6개 시범사업이다.

정통부는 이들 사업에 대한 타당성을 검토하고 시범사업 성과와 부처 추진 의지를 고려해 본 사업 채택여부를 평가할 예정이다. 특히 동북아 물류 중심을 위한 항만항공의 허브 자리를 중국에 빼앗겼다는 위기의식을 가지고 있는 만큼 사업자 선정에는 항만과 항공관련 프로젝트가 본사업 과제로 채택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다. 이와 관련 한국전산원은 조만간 한국기업평가원에 성과분석을 의뢰, 시범사업의 성과에 대한 분석작업 수행한다는 방침이다. 또 HP가 진행한 세부 시행계획에서도 약 60여 RFID 적용 사업아이템이 발굴돼 본 사업 채택여부가 검토될 예정이다.

정통부 관계자는 "올 초 시스템이 구축된 지난해 6개 사업의 경우 연말까지 시스템을 돌려보고 문제점을 파악해 본격적인 성과분석을 수행할 방침"이라며, "현재 관련사업인 u-IT의 예비타당성 조사로 예산작업이 다소 지체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전산원은 각 민간기업들이 RFID 프로젝트를 수행함에 앞서 시행착오를 줄이기 위한 애플리케이션 요구사항 프로파일(ARP)을 개발해 민간에 공개하는 방안을 추진중이다.

출처:디지털 타임스(7.19일자)


게재된 내용 및 운영에 대한 개선사항이 있으면 담당자에게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담당부서
홍보팀
담당자
조재형
연락처
02-3420-1242
Main

사이트정보안내 및 카피라이터영역